Windows Live Generation 끝...


윈디젠...

마이크로 소프트 코리아 인턴쉽 프로그램이다.

4월달에 시작을 했는데 벌써 반년이 지났다.
마지막 미션인 3차 프로젝트를 끝내고 이젠 해단식만 남겨 두고 있다.

윈디젠같은이란 인턴쉽 프로그램을 하는것은 처음이었다.
은근 슬쩍 나혼자 주위에 말 안하고 무턱대고 신청해서 활동하고...
이런거 잘 한다.. 작년 C++스터디고 그랬고.. 아주 오래전 스키장 아르바이트 하러
간것도 그랬었고...

어쨋든간 윈디젠을 통해 이것 저것 잃는것 보다는 얻은게 더 많았다.

마이크로 소프트... 컴퓨터 소프트웨어 기업 중 1위인 동시에 세계 1위 기업이다.
동경하는 회사에 한걸음 다가갈 수 있다는 자체로 할 만한 가치가 있었다.
직접 회사 안에 들어가 봄으로써, 공부에 대한 의욕을 고취시키고 어떤 일을 하는지
직접 보고 들음으로써 많은 도움이 되었다.
기술만 아는 엔지니어보다 경영/경제를 아는 엔지니어가 실제로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고
필요로 하는 인재라는게 내가 얻은 소중한 결론이다.
윈디젠 프로젝트를 하면서도 기술적인 부분이 아닌 경영/광고 같은 분야에 더 많이
중점을 두게끔 프로젝트가 진행되었다.

희한하게 시험이 있거나 행사가 있을때 프로젝트를 던져주는 윈디젠이지만,
윈디젠을 통해 여러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고, 여러 사람을 만나는 즐거움도 배울수 있었다.

프로젝트가 진행될수록.. 윈디젠이 막바지에 이를수록.. 스스로 지쳐 포기하는
사람도 많이 보여서 아쉬웠지만...
정말 재미있었다..



여기서 마지막 까지 남은 사람은 누구???
TAG 
트랙백0 , 댓글0개가 달렸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