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음.. 머리가 굳은거 같다...

머리가 굳었다..

진짜 문제 못 풀겠다...

아무것도 못하는 상태가 꽤 오래간다...

오늘 그동안의 성적을 보면서

또 한번 좌절감을 맛본다..

도대체 1,2 학년땐 무슨 생각을 갖고

학교를 다닌건지..

삶의 윤활유가 필요해...

숙제.. 오늘은 포기.

내일 학교가서 해야지..
트랙백0 , 댓글0개가 달렸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