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신 등장..

요즘 관심가는 것들..

1. 크레신 CS-HP5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어폰으로 듣다 보니 귀가 아프다. 집에 굴러다니는 헤드폰 보다 음질 떨어지는 번들 이어폰...-_-a

게다가 겨울에 귀마개 대용으로 딱이다. 헤드폰 입문용으로 많이 쓴다는 크레신 hp500이다.

가격은 배송비 포함 30,000원 정도.


2. 젠하이져 PX-2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민헤드폰이라는 PX-200. 막판까지 hp-500과 경합중이다. 사실 소니의 700dj나 500dj 때문에

헤드폰에 관심을 갖게 되었는데, 그리 평가가 좋지 않아 망설이게 되었다.

그래서 싼 입문용 제품중 찾게 되었는데, 제일 호평인 모델이 PX-200이다.

가격은 흰색 50,000원 검은색 45,000원 정도


3. 나이키 트리펙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타 농구공이 좋긴 하지만, 요즘 유행하는 공은 역시 나이키다. 1000, 2000 같은 숫자로 된

모델들만 있는 줄 알았는데 트리펙타란 모델이 새롭게 나온것 같다.

저번주 일요일 이마트에 가서 잡아 봤는데 나이키 1000보단 까끌한 느낌이었지만,

훨씬 더 잘 튀겼다.

농구공이 없어 사긴 사야 되는데...

가격은 3만원대 초반.

4. 컨버스 올스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컨버스 올스타 하이.. 척 데일리..

왠지 모를 로망이 느껴진다. 패션화가 아닌 농구화로서의 로망.

물론 농구할 때 컨버스를 신는 짓은 안하겠지만, 올드스쿨의 향수가 느껴지는 신발

아마 Dr.J 줄리어스 어빙 때문일거야.. 큭..

가격은 37,000원


5. 찰스 페졸드의 Programming Windows, 5th Editi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명한 페졸드 아저씨의 책. 도서관에서 빌려다 보고 있다.

이런 책은 레퍼런스로 가지고 있어야 하는데 가격이 만만치 않다.

갖고 있는 김상형의 API 정복과 비교 해 보았을때, 훨씬 더 재미있다.

쉬워서 재미있는게 아니라, 왜 그런지를 알려준다. 숨겨진 역사나 뒷이야기를 보는 느낌이다.

가격은 44,000원 (강컴 30% 할인으로 30,800원)



다 사면 좋을텐데...


하지만...

치과 다닌다.. ㅜㅜ



아침에 밥먹다 금으로 땜질한게 떨어져서 가보니, 뒤에 있는 치아에 충치가 생겨 치료해야 된다고 한다

항상 이런식이다. 뭘 좀 하려고 하면 이렇게 태클이 들어온다. 아.. 짜증 지대로야..
트랙백0 , 댓글4개가 달렸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