꽤 괜찮은 스타일러스펜 아트핑거 비즈

아이패드를 사면 매일 들고 다니면서 사용할 것만 같았다. 하지만 잘 그러지 못했는데 무엇보다 입력장치가 기존의 PC와 다르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된다. 손가락으로 터치하는 방식이 사용자에게 주는 경험이 풍부하고 색다르지만 손가락 터치 방식이 항상 좋은것은 아닌것 같다.

아이패드를 산 가장 큰 이유는 전자책과 PDF 문서를 편하게 보기 위해서 였다. ibook 으로 전자책을 읽는데 문서에 밑줄을 그으면서 읽고 싶었다. 그래서 전자책이나 PDF 문서를 줄을 그으면서 볼 수 있는 어플을 찾아보았다. 여러가지가 있지만 무료어플로 사용하기 부족함 없는 PDF 노트를 이용하게 되었는데, 손가락으로 밑줄을 긋는게 생각보다 편하지 않았다. 그동안 펜으로 노트에 밑줄 긋고 메모를 하며 수년간 살아온 경험을 하루 아침에 버릴 수 는 없는것 같다.

괜찮은 스타일러스 펜을 찾아 검색도 하고, 주위에 스타일러스 펜을 이용하는 사람에게 빌리거나 오프라인 매장에서 사용해 보며 스타일러스 펜을 찾아 다녔다. 그러다 우연히 Touch&S 에서 하는 아트핑거 비즈 스타일러스 펜 체험단 소식을 듣고 냉큼 지원했다.

아트핑거 비즈의 겉 모습은 스타일러스 펜과 펜 촉을 보호하고 옷에 꽂을 수 있는 클립으로 되어 있다. 클립이 있으니 독특하고 고급스럽다.

 
크기는 하이테크C 펜 만하다. 아이패드에 아이폰용으로 나온 짧은 스타일러스 펜을 잠깐 써 봤는데, 아이패드 용에는 펜처럼 길고 어느정도 묵직한 스타일러스 펜이 필요하다는 것을 느꼈다. 아트핑거는 적당한 길이와 무게감이 있어서 사용하기에 불편이 없다. 


펜으로써 중요한게 그립감인데 아트핑거 비즈는 그립감이 굉장히 좋다. 위에 사진에서 보이듯이 아트핑거가 프린트 된 부분이 볼록 나와 있는데, 디자인적 요소 뿐만 아니라 그립감을 높여주는 요소로 작용한다. 펜을 디자인 할때 제조사에서 고민한 흔적이 제일 많이 녹아있는 부분이 아닐까란 생각이 든다.

 
실제 아이패드에 글씨를 쓰거나 그림을 그릴때도 뻑뻑함 없이 부드럽게 잘 써진다. 힘을 크게 주지 않아도 부드럽게 잘 인식된다. 스타일러스 펜의 펜촉을 고무팁이라 부르는 것 같은데 아트핑거는 저 고무팁을 소모품으로 보고 필요한 경우 추가로 배송해 준다고 한다. 사후 지원이 너무 좋다.

 
책에 밑줄을 그으며 볼 수 있게 되었다.

 
내가 그린 그림 아님. 펜 위치에 색만 칠함. ㅋ

 
아이패드를 구입해서 훨씬 더 유용하게 사용하기 위해서는 스타일러스 펜이나 무선 블루투스 키보드 처럼 추가적인 입력장치를 사용하는게 필수인 것 같다. 그림을 그리거나 메모를 한다거나, 나처럼 문서에 밑줄을 긋는다거나 할때 고려되는게 스타일러스 펜인데 아트핑거 비즈는 꽤 좋은 선택이 될 것같다.

아이패드와 잘 어울리는 세련된 디자인과 스타일러스 펜이 해주어야할 입력장치로써의 역할을 훌륭하게 해준다. 게다가 고무팁을 무료로 보내주는 사후지원과 트위터(https://twitter.com/#!/touchnsmart)와 페이스북(http://www.facebook.com/touchnsmart)으로 사용자와 소통하는 기업의 모습이 너무 마음에 든다.  
TAG , , , ,
트랙백0 , 댓글0개가 달렸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