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ke moves

make moves

움직이고 있다. 움직이고 싶다.

일이 너무 익숙해져 버렸다. 아니 익숙한 일만 하는것 같다. 그게 편하니깐. 그런데 그렇게 하기 싫다. 내가 알고 있던 것들, 모르고 있던 것들을 하나 둘씩 직접 하면서 알아가고 싶다. 그게 좋은데 지금은 편한게 좋다.

의식적으로 새로운 환경에 도전하라. '자기혁명' 책에서 나온 말이다. 정신이 흐리멍텅한 상태에서 몸이 가는데로 하는 일들이 있다. 새로운 일도 아니고, 머리쓰는 일도 아니고, 단순 조회 업무들. 나도 모르게 새로운 일을 귀찮아 한다. 두려워 한다.

망설이지 말고 가자.. 막상 시작하면 별거 아니더라..

TAG 
, 댓글0개가 달렸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