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짐.

이별은 언제나 익숙하지 않다.


새해가 오고, 새로운 희망으로 가득차 있었는데 그 마음이 꺾이게 되었다.


그동안 아무일 없이 잘 지냈는데 이별은 갑자기 찾아온다. 준비할 시간도 없이..


울고 불고 난리를 칠줄 알았는데 그런건 없었다. 오히려 무덤덤했다.


마음정리를 못하고 질질 끌면 너무나 힘들다. 크게 한번 힘들고 난 후에 마음이 단단해졌다.


그래도 새로 할일이 있다는건 다행이다. 언제나 그랬듯이 할일은 끊기지 않고 있다.


더 재미있는걸 해보지 못했다는 아쉬움과 고마움, 그리고 다른사람에 대한 미안함이 섞여있다.


이별은 그래서 오묘하다.


...


앞으로 한달정도 지나면 다들 알게 될 이별..

TAG 
트랙백0 , 댓글0개가 달렸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