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12월

벌써 12월이다.

시간이 너무나 빠르게 지나간다. 올해는 더 빠르다. 내가 따라가지 못 할 속도.

작년엔 그래도 여유를 부릴 시간은 있었는데, 지금은 빠듯하다.

스마트하게 쌓인 일들을 하고 싶지만 조바심 때문에 정작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있다. 시간이 어느정도 들어가는 일임을 몸이 알기에, 쉽게 들어가지 못하고 있다. 

하기나해. Just Do It. 

밤이 어둡다.

TAG 
트랙백0 , 댓글0개가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