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를 하자

이루고 싶다는 생각은 있지만 항상 실패하는 것들이 있다. 영어, 다이어트 바로 그것이다.

영어는 해야겠다란 마음은 큰데 꾸준히 체계적으로 하지 않았다. 

영어가 필요한 건 개발을 할 때인데, 영어 문서를 대충 보니 이해가 잘 안 되고, 그래서 검색하면 샘플 코드를 보면 조금 이해가 되고.. 

문제가 있긴 한데 개발은 되는 상황이다.

영어를 국어 읽듯 술술 읽으면 할 수 있는 것들이 더 많아질 것 같다. 

해마다 하는 이 후회를 끊기 위해 꾸준히 해야지.

TAG 
트랙백0 , 댓글0개가 달렸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